엔드레스하우저, 변함없는 혁신가 정신 과시

2018년 287건의 특허 출원하며 사상 최대치 경신

엔드레스하우저는 2018년, 총 287건의 특허를 출원하며 창립 이래 사상 최대치의 특허 출원 건 수를 기록했습니다.

엔드레스하우저 그룹에서 지적 재산권을 관리하는 안젤리카 안드레스(Angelika Andres) 이사는 이 같은 최근의 성과에 만족을 표하며 “엔드레스하우저는 2018년, 다시 한 번 특허 출원과 승인 양면에서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287건의 특허 출원은 우리 기업이 갖춘 연구/개발 역량을 잘 보여주지만, 2018년 특허 등록을 최종적으로 승인 받은 건 수는 537건으로, 이 역시 사상 최고치입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더 의미 있는 것은 약 1/3에 해당하는 특허 출원이 IIoT(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산업용 사물인터넷), 디지털 통신 및 계기 진단 부문에서 나왔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해, 엔드레스하우저의 계측 엔지니어링 스페셜리스트들이 #empowerthefield, 즉, 계기의 숨겨진 잠재력을 극대화한다는 것을 모토로 엔드레스하우저만의 강력한 자가 진단 기능인 하트비트 기술(Heartbeat Technology)과 IIoT 시스템인 네틸리온(Netilion)에 초점을 두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엔드레스하우저 US에 특허관리 전담 팀 신설

한편, 재산권 보호가 행해져야 하는 발명 건이 있을 경우, 대체로 4개월 이내에 특허청에 출원하기에 앞서 여러 단계에 걸친 내부 평가 프로세스를 거치는데, 엔드레스하우저는 매해 그 수가 증가하고 있는 특허 건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인디애나 주 그린우드(Greenwood, Indiana)에 위치한 엔드레스하우저 US 법인 내에 특허 관리 전담 팀을 신설했습니다.

현재 4명의 전문가들이 근무 중에 있으며, 이들은 미국 법인뿐 아니라 엔드레스하우저 그룹 전체의 특허 출원의 80% 가량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현재 엔드레스하우저가 보유하고 있는 지적 재산권은 약 7,800여개에 이릅니다.

혁신가 정신 치하

‘혁신 – 우리를 인간이게끔 하는 것’이라는 슬로건 하에 마티아스 알텐도르프(Matthias Altendorf) 엔드레스하우저 CEO는 이사회 구성원들과 함께 300여명의 R&D 분야 종사 임직원들을 생루이로 초대해 2019 연례 혁신가 미팅을 개최하며 그간의 노고를 기렸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탁월성을 인정 받은 특허 출원에 대해서는 특별상을 수여했으며, 작금의 상황에 안주하지 않는 도전적인 정신을 지속해 기업의 성장을 견인해 줄 것을 연구진 전원에게 당부했습니다..

엔드레스하우저는 연구개발진의 노고와 함께 2018년 특허 출원 결과를 치하하기 위해 프랑스 생루이(Saint-Louis)에서 ‘2019 연례 혁신가 미팅(Innovators’ Meeting)’을 개최했다. ©Endress+Hauser

엔드레스하우저는 연구개발진의 노고와 함께 2018년 특허 출원 결과를 치하하기 위해 프랑스 생루이(Saint-Louis)에서 ‘2019 연례 혁신가 미팅(Innovators’ Meeting)’을 개최했다.

연락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