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성과

연매출 26억 5,200만 유로(한화 약 3조 5,100억원)에 근접하는 성과 거둬

엔드레스하우저 그룹은 2019년 전 산업 부문과 판매 제품군에 걸쳐 좋은 성과를 보였습니다. 수 백여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투자액은 역대 최대 규모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고 지속 가능성의 측면에서도 크나큰 진전이 있었습니다.

아시아 시장의 발전이 이끈 성장

마티아스 알텐도르프(Matthias Altendorf) CEO는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연례 기자 회견에서 2019년은 여러 부문에 걸친 광범위하면서도 균형 잡힌 성장을 일궈낸 매우 뜻 깊은 해였다고 강조하며, 경제 침체기에도 전년 대비 약 8% 상승한 26억 5,200만 유로, 한화로 약 3조 5,100억 상당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혁신과 지속가능성에 집중

엔드레스하우저는 318개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매출액의 7.6%에 달하는 금액을 연구개발비로 지출했습니다. 2019년 말 엔드레스하우저의 임직원은 14,328명이 되었으며, 한 해 동안 400여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했습니다. 엔드레스하우저는 지속가능성 측면에서도 진전을 이뤄냈는데, 매년 실시하는 에코바디스(EcoVadis)의 ‘지속가능성 평가’에서 지난해 대비 4점 향상된 점수인 72점을 획득하며 상위2% 안에 드는 선도적인 제조 기업임을 입증했습니다. 나아가, 전 세계적으로 2억 3,110만 유로, 환화로 약 3,060억에 해당하는 금액을 투자했음에도 불구하고 은행 부채가 없습니다.

디지털 채널 강화를 통한 물리적 제약 극복

엔드레스하우저는 지난 해 대비 훨씬 더 많은 고객 발주와 함께 2020년을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확산이라는 사태를 맞이해 당초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알텐도르프 CEO는 ‘디지털 채널의 홍보 뿐 아니라 임직원 간의 정서적 친밀감 강화를 통해 물리적인 제약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는데, 코로나가 절정에 이르렀던 시기, 약 10,000여명에 달하는 임직원들이 재택 근무를 수행했으며, 고객들에게 디지털 플랫폼인 ‘엔드레스닷컴’을 통해 제품 주문 및 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비디오를 통한 원격 지원서비스를 실시했습니다.

고용 유지 정책을 고수하는 엔드레스하우저

“엔드레스하우저는 항상 건강한 비즈니스를 영위해왔으며, 전략적인 포지셔닝을 고수하고 있다.”고 설명한 알텐도르프 CEO는 나아가 “우리는 고용 안정을 유지한 채로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것을 지원할 것이며, 이는 곧 우리의 고객, 임직원, 주주 모두에게 혜택이 될 것.”이라 강조했습니다. 클라우스 엔드레스 감독이사회 의장 또한 이와 같은 정책에 동의하는 한편, 이익의 감소 또한 받아들일 것이라 언급했습니다.

연락처

다운로드